top of page

01

프로그램 노트

시놉시스

“말하는 것들, 다 뒈졌음 좋겠다”

 

평소와 다름 없이 조용하게 흘러가는 우나의 일상,

하지만 우나의 마음 속에서는 매일 전쟁이 일어난다.

 

부모님과 함께 살며 무기력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무늬만 공시생 우나,

마음속에는 할 말이 많지만 말로 내뱉지 못하고 꾹꾹 눌러두고 있다.

우나의 짓눌린 감정이 표현되는 곳은 꿈 속 뿐.

 

우나의 마음 속에 차곡차곡 쌓여 덩어리 진 것들은 말,

아내와 딸보다 자기 체면이 더 소중한 아버지 영남,

평소엔 순종적인 천상 여자, 하지만 약한 상대에게는 통제욕을 표출하는 어머니 혜숙,

자상한 듯 들리는 목소리 속에 폭력성을 숨기고 있는 남자친구 수혁

이들이 우나를 향해 내뱉는 말들은 사라지지 않고 그녀의 마음 속 세상을 이루고 있다.

 

자신과 가장 가까운 사람들이 내뱉는 말들이 새삼 무겁게 느껴져 한숨을 내 쉰 바로 그날,

그날 버스 안에서, 우나의 현실과 꿈은 맞닿게 되는데…….

등장인물

우나(주인공)

좋아하는 것: 수학, 답이 딱 떨어져서 좋아한다.

싫어하는 것: 고양이, 하는게 먹고 자는 것 밖에 없는데 고양이들의 콧대가 높은게 기분 나쁘기 때문이다.

욕망: 정신적 억압에서 벗어나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하고 싶다, 억압 해체, 진실과 마주하고 싶다.

갈등: 오랫 동안 언어 폭력을 당해왔는데도 바로 그 말로 인해 구축된 규범적 인식체계 때문에 무엇이 자신에게 좋고-나쁜지, 옳고-그른지 판단이 어렵다

좋아하는 것: 브랜드 의류, 가방. (무게가 있고 점잖아 보이는 브랜드) 

싫어하는 것: 브랜드 아닌 아파트, 브랜드 아닌 아파트에 사는 사람, 멍청해 보이는 사람들, 자기보다 약해 보이는 사람들, (자기 기준에) 천박한 브랜드 상품.

욕망: 사랑 받고 싶다. 인정 받고 싶다.

​수혁(남자친구)

혜숙(엄마)

좋아하는 것: 여행

싫어하는 것: 불륜하는 년놈들

욕망: 내 인생을 살고 싶다

갈등: 남편과 자신의 관계가 비정상적이라는 것을 알지만 직면 할 수 없다.

영남(아빠)

좋아하는 것: 낚시, 물고기를 낚고 잡은 물고기 회를 칠때 쾌감을 느낀다.

싫어하는 것:  술, 술을 먹고 긴장이 풀리면 감정이 봇물처럼 쏟아져 나올 것을 직감하고 있기 때문에 술을 싫어한다. 술 먹고 주정하는 사람을 극도로 한심하게 생각한다. 욜로족, 디지털 노마드, LGBT, 사회 운동가등, 자기 자신이 감정을 억누르고 살고 있기 때문에 자유롭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면 무의식적으로 화가나고 분노가 치민다.

욕망: 자유롭게 살고 싶다.

​갈등: 등산회에서 만난 한 여성에게 맘이 너무 끌리는것을 참기가 어렵다.

bottom of page